[연신내 맛집] 중화요리 옥문 – 짜장면 2,000원, 짬뽕 3,000원 혜자 가격!!!

들어가면서

월급은 그대로인데 물가만 오른다는 말이 있듯이 요즘 웬만한 식당에 가서 간단히 끼니를 때우려고 해도 기본 만원은 준비해야 한다. 아무리 못해 7~8천원이다.

그나마 서민들을 위한 좀 더 저렴한 음식이 있다면 자장면이 아닐까 싶다. 자장면 한 그릇만 먹어도 배가 부를 뿐 아니라 가격도 저렴하니 서민 음식 중 최고가 아닐까.

연신내에 상상을 초월하는 혜자 가격의 자장면 집이 있다. 바로 옥문이다. 이 동네에서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중화요리 집으로 자장면 가격이 2,000원, 짬뽕 가격이 3,000원이다. 물론 배달 가격은 다르다. 직접 방문해서 먹을 때 적용된 가격이다.

오랜만에 자장면이 생각나서 말로만 듣던 이 집을 처음으로 찾았다.

정통중화요리 옥문

중화요리집 옥문은 서울 은평구 갈현동에 위치한 곳으로, 연신내역 7번 출구로 나와 쭉 올라가다가 왼쪽 길로 들어서서 쭉 가다보면 교차로가 나오는데 왼쪽에 건물 하나가 있을 것이다. 이 건물 2층에 중화요리집 옥문이 있다.

점심 시간이 약간 지난 때였는데도 사람들이 많았다. 겨우 한 테이블이 있어 자리에 앉았다. 좌식 테이블 쪽에는 자장면이나 짬뽕 이외의 식사류를 하는 사람들이 앉아 있었다.

자리를 잡고 자장면 한 그릇을 주문했다. 단무지와 양파, 배추김치, 춘장 등이 나왔다.

그리고 5분 정도가 지나 자장면이 나왔다. 2,000원 짜리라고 말할 수 없을 만큼 퀄리티는 좋아 보였다. 젓가락으로 쉐킷 쉐킷 비벼서 자장면 한 젓가락을 먹었다. 자장면 맛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좋았다. 처음에 2,000원이라고 해서 약간의 편견을 가지고 있었는데 일반 자장면과 비교해 떨어지지 않았다. 느끼하지도 않고 가격에 맞추기 위해 자장을 묽게 하지도 않았다. 그냥 늘 먹던 자장면 맛이었다.

개인적으로 추측하건대 매장에서 판매하여 배달 기사의 인건비를 줄이고 대량의 자장 소스와 짬뽕 국물을 만들어 놓아 저렴한 자장면과 짬뽕을 만들 수 있는 것 같았다. 결국 판매자와 소비자 모두 이득을 얻는다.

이번에는 자장면을 먹었지만 다음에는 3,000원짜리 짬뽕을 먹어보고 싶다. 또한 탕수육도 1인 5,000원, 2인 8,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는데 지인과 함께 와서 먹어보고 싶다.

관련 문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